동국대학교 장학센터

만해 한용운

 
만해의 삶과 사상
 
 
 
 
 
  • 독립운동가 만해

    • 눈속에 핀 매화·근대시의 개척자

    • 기미운동이 폭발될 때에 온 장안은 대한독립만세로 요란하고 인심은 물끓듯 할 때에 우리는 지금의 태화관 당시 명월관 지점에서 독립선언 연설을 하다 경찰부에 포위되어 한쪽에서는 체포되어 자동차로 호송되어 가게 되었습니다. 나도 신체의 자유를 잃어 버리고 자동차에 실려 좁은 골목을 지나서 마포형무소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 때입니다. 열두서넛 되어 보이는 소학생 두명이 내가 탄 자동차를 향하여 만세를 부르고 두손을 들어 王 부르다가 일경의 제지로 개천에 떨어지면서도 부르다가 마침내는 잡히게 되는데, 한 학생이 잡히는 것을 보고는 옆의 학생은 그래도 또 부르는 것을 차창으로 보았습니다.
      그 때 그 학생들이 누구이며, 왜 그같이 지극히 불렀는지는 알 수 없으나, 그것을 보고 그 소리를 듣던 나의 눈에서는 알지 못하는 사이에 눈물이 비오듯 하였습니다. 나는 그 때 소년들의 그림자와 소리로 맺힌 나의 눈물이 일생에 잊지 못하는 상처입니다.

      조선일보 [평생 못 잊을 상처]에서 (1932.1.8)
    • 문 : 피고는 금번 계획으로 처벌될 줄 알았는가?
      답 : 나는 내 나라를 세우는 데 힘을 다한 것이니 벌을 받을 리 없을 줄 안다.
      문 : 피고는 금후도 조선 독립 운동을 할 것인가?
      답 : 그렇다. 언제든지 그 마을을 고치지 않을 것이다. 만일 몸이 없어진다면 정신만이라도 영세토록 가지고 있을 것이다.

      경성지방법원에서의 어록(1919.5.8)
    •  
    • 저울추 같은 독립투사

    • 만해(卍海)는 중이냐?
      중이 아니다.
      만해는 시인이냐?
      시인도 아니다.
      만해는 한국 사람이다. 뚜렷한 배달민족이다. 독립지사다. 항일투사다.
      강철 같은 의지로, 불덩이 같은 정열로, 대쪽 같은 절조로, 고고한 자세로,
      서릿발 같은 기상으로 최후 일각까지 몸뚱이로 부딪쳤다.
      마지막 숨 거둘 때까지 굳세게 결투했다.


      조정현의 [만해 한용운] 이란 글의 "서시"에서
    •  
  

24606 강원도 인제군 북면 만해로91 동국대학교 만해마을 전화 : 033-462-2303 팩스 : 033-462-2213
Copyright(c) 2014 DONGGU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