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만해마을

만해마을

 
만해의 삶과 사상
 
 
 
 
 
  • 불교인 만해

      행동하는 근대불교 지성

    • 나는 일찍이 우리 불교를 유신(維新)하는 문제에 뜻을 두어, 얼마간 가슴속에 성취할 가능성을 지니고도 있었다.
      그러나 일이 마음과 같지 않아, 당장 세상에서 실천에 옮길 수는 없는 실정이었다.
      그래서 시험삼아 한 무형의 불교의 새로운 세계를 자질구레한 글 속에 나타냄으로써, 나의 쓸쓸함을 스스로 달래고자 할 뿐이다.
      무슬 매화(梅花)나무를 바라보면서 갈증을 멈추는 것도 양생(養生)의 하나의 방법이긴 하지만, 이 노설은 말할 것도 없이 매화나무의 그림자에 지나지 않는다. 나의 목마름의 불꽃이 전신을 이렇게 태우니, 부득불 이 한 그루 매화나무 그림자로 만석 (萬石)의 맑은 샘 구실을 시킬 수밖에 없다.
      요즘 불교계에서는 가뭄이 매우 심한데, 우리들은 그 이유를 알지 못한다.
      우리 승려 동지중에서 목마름을 느끼고 있는 자가 혹시 있다면 이 매화나무 그림자로 비추어 보기 바란다.
      그리고 보살의 수행인 여섯 바라밀다(波羅蜜多) 중에서 보시(布施)가 제일이라고 들었다.
      나도 이 매화나우의 그림자를 보시면 공덕으로 지옥은 충분히 면하게 도지ㅣ 않을까.

      1910년 12월 8일 밤 [조선불교유신론] 서문
    •  
    • 따뜻한 자비의 보살

    • 선생 댁에서 제자들이 밤늦게까지 말씀을 듣다가 방 한 구석에 쓰러져 잠이 드어 새벽에 깨어 보면, 어느틈에 옮겨졌는지 따뜻한 구들묵에 눕혀져 있을 뿐만 아니라 이불이 잘 덮여 있었으며, 선생은 윗목에서 꼼짝 않고 앉아 참선을 하고 있는 것이 일수였다고 한다.
      김관호의 [심우장 견문기]

      스님은 광복운동의 선구자인 김동삼이 옥사하자 유해를 심우장에 모셔다 5일장을 지냈다. (1937.3.3)

      慈悲인 同時에, 大勇猛이라야 한다.
      忍辱인 同時에, 精進이라야한다.
      我空인 同時에, 唯我獨尊이라야한다.

24606 강원도 인제군 북면 만해로91 동국대학교 만해마을 전화 : 033-462-2303 팩스 : 033-462-2213
Copyright(c) 2014 DONGGU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