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SITEMAP   동국대학교  


DB_navi24
메인
home > The Manhae Prize > The Manhae Prize Winners  
1st 2nd 3rd 4th 5th 6th 7th 8th 9th 10th 11th 12th 13th 14th 15th 16th 17th 18th 19th 20th

 The 11th Manhae Prize Winners  (2007)
 
■ 만해대상 평화부문 : 가봉공화국 봉고 온딤바 대통령
■ Mnahae Peace Prize Winner : El Hadj Omar Bongo Ondimba, President of Gabon
 
 
제11회 엘하지 오마르 봉고 온딤바.jpg

 
El Hadj Omar Bongo Ondimba(1935-) has been Africa's longest serving political leader for 40 years since he was elected the second President of Gabon in 1967. He was just 31 and the world's youngest president at the time. Gabon is a model state among African countries on like other African states. Most of African states has produced friction with neighboring country and outbroken coups however Gabon is a quite stable state and has been realized democratization.
  In March 1991, a new constitution was adopted. Among its provisions are a bill of rights,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Council of Democracy that also oversees the guarantee of those rights and a governmental advisory board which deals with economic and social issues. Multi-party legislative elections were held in 1990-91.
  President Bongo keeps neutral policy in Africa and goodwill friendly with south Korea. Two states have been maintained with close cooperation each other in many ways since the two countries established diplomatic ties in 1962. Two countries had summit talks, a medical agreement, scientific technology, economic cooperation and cultural exchange. Two states have extended an aviation agreement and trade as well closely. Specially korean enterprise midium size firms and workers have been strengthened economic relationship. This improvement helps two countries to build a sure construction of bridgehead.
  Above all, Gabon has followed a non-aligned policy, advocating dialogue in international affairs and recognizing both parts of divided countries. Since 1973, the number of countries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with Gabon has doubled. In inter-African affairs, Gabon espouses development by evolution rather than revolution and favors regulated free enterprise as the system most likely to promote rapid economic growth. Concerned about stability in Central Africa and the potential for intervention, Gabon has been directly involved with mediation efforts in Chad, Central African Republic, Congo-Brazzaville, Angola,and former Zaire. In December 1999, through the mediation efforts of President Bongo, a peace accord was signed in Congo-Brazzaville between the government and most leaders of an armed rebellion. President Bongo has remained involved in the continuing Congolese peace process. Gabon has been a strong proponent of regional stability, and Gabonese armed force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UN Peacekeeping Mission to the Central African Republic (MINURCA).
 
엘하지 오마르 봉고 온딤바 대통령(1935~)은 1967년 가봉공화국 제2대 대통령에 취임한 이래 오늘날까지 40년간 재임하고 있는 아프리카의 최장수 지도자이다. 많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끊임없는 쿠데타 등 정정불안과 주변국과의 온갖 마찰로 인해 국가적 위기를 겪고 있는데 비해 가봉공화국은 비교적 안정된 분위기 속에서 차츰 나라의 틀을 확립해 가고 민주화를 실현해 가고 있는 대표적인 나라로 꼽힌다. 특히 1990년부터는 다당제와 민주헌법을 도입하고 공명선거를 실시하는 한편 점진적으로 민주화를 정착시켜가고 있어 주변국들의 모범이 되고 있다.
특히 봉고대통령은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중립국가로서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꾸준히 기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도 우호친선 관계를 더욱 확고히 해가고 있는 모습이다. 두 나라는 특히 1962년 수교한 이래 양국 정상의 상호방문과 정상회담 등을 통해 의료 협력 협정, 과학기술은 물론 경제, 문화교류 협정을 체결하고 무역 협정과 항공 협정으로 상호협력을 점차 확대해감으로써 공동선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중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많은 근로자와 기업들이 가봉에 진출하여 경제협력을 강화해 온 것은 잘 알려진 일이다. 이러한 봉고대통령의 우호적 노력들은 앞으로 우리나라와 보다 긴밀한 유대관계를 발전시켜 나아감으로써 우리나라의 아프리카 진출에 있어 확실한 교두보를 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하겠다.
무엇보다 봉고대통령은 차드,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콩고-브라자빌, 앙골라와 자이레 분쟁의 조정역할을 원만히 수행함으로써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를 정착시키는데 큰 이바지를 해왔다. 특히 1999년 2월에는 콩고-브라자빌 간의 정부와 무장 저항군 사이의 전쟁 속에서 평화조약을 성사시켜 콩고의 평화정착과 실현에 크게 기여한 바 있으며, 오늘날 중앙아프리카 평화를 유지하는데 가봉이 그 중심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엄청난 매장량의 망간, 석유, 우라늄 등 풍부한 지하자원을 바탕으로 세계 여러 나라들과 경제 외교 활동을 펼쳐감은 물론 EEC(유럽경제공동체)의 로메협정국 중앙아프리카 관세경제동맹과 그리고 OPEC 등에 가입하는 등 긴밀한 국제협력관계를 유지해가고 있다. 아울러 남북한 동시 수교국으로서 각종 유엔기구에 적극 참여하고 아시아 아프리카 협력관계증대 등 세계평화의 구현에도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점은 유의할만하다 하겠다.
이런 점들에 비추어 봉고대통령을 2007년 만해대상 평화부문 수상자로 선정하는 바이다.

■ 만해대상 문학부문 : 김남조 시인(숙명여대 명예교수ㆍ예술원 회원)
Manhae Literary Prize Winner : Kim Nam-jo (Korea, Poet, a member of Korea Art Academy)
 
 
 
제11회 김남조.jpg

 
Kim Namjo poet(1927-) made a literary debut through her poem 'an afterimage' at the Yeonhapshinmoon(Newspapers) in 1948. She published anthology of poems, 'life, Moskum' in 1953. Since then she published her first anthology more than 15 collections so far. She is one of representative poets in Korea. And she has been formed and writing poems intensively for over sixty years for loving human being's life and relief and religious longing.   
 Since she published her first anthology,'life, Moskum(1953), she recited poems on the basis of human being's vital power and the dignity of man what was broken down by the Korean War. she made her efforts to form intensively her religious spirit of Catholic teachings; belief, desire and love.   
  She devoted to write her poems through publishing 'Trees and Wind, Namu wa  param(1958)', A flag of sentiments(1960)', 'Music of the Pine woods, Songnim ui umak(1963)', 'Winter Sea, Kyoul ui pada(1967)'. 'Snowy Day, Soril(1971)', 'Love's Cursive, Sarang choso(1974)'.'wish study(1998)' etc. She recently published collection, 'the soul and the breast(2004)'. Through this anthology, she completed poetry of love expressing religious desire and lyricism. Her humanism gave people who were in utter confusion and wandering consolation, power and hope. This is meaningful for showing and opening the way of love and relief, hope and peaceful way.
 On the other hand, she taught for over forty years at the faculty of Korean literature, at Sookmyung University as full time professor. And she was elected  president of Korean Poetry association, president of Korean Women's Literary Association, a member of the Art Academy of the Republic Korea, Literary Judging Committee members for various Literary associations. She contributed to develop culture and art of Korea.
  Not only history of Korean Literary, but also history of Korean women, she made an efforts a lot and lay down the foundation with Mo Yoon-suk, Rho Cheon-myung before Independence of Korea. She is valuated a point of summit of modern korean poetry in the piont of view of the world which is the basis of Christain background.
 Through these works she received many awards; award of Korean poetry(1974), award of Seoul Metropolitan City(1985), award of korean Culture and Art(1988), award of 3.1 Culture(1993), award of Art Academy of the Republic Korea(1996), award of Youngran Poetry Literary(2005) and award of Global Literay in Japan(2000).
  Therefore Manhae Prize Judging committee selected Kim Namjo as awrdee for Manhae Literary Prize Winner 2007(march 19, 2007).
 
김남조 (金南祚 1927~) 시인은 1948년 《연합신문》에 시 〈잔상(殘像)〉등을 발표하여 등단한 이래 첫 시집 《목숨》(1953)을 발간하고 오늘 15시집에 이르기까지 60년 가까이 생명사랑과 인간구원 그리고 종교적 갈망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형상화하면서 시단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해온 이 땅의 대표적인 시인의 한사람이다.
그는 첫시집 『목숨』(1953) 이래 전쟁으로 인해 붕괴된 인간생명력과 존엄성을 바탕으로 휴머니즘을 노래하면서 가톨릭정신에 기반을 둔 믿음과 소망, 사랑을 집중적으로 형상화하는데 온 힘을 기울여 왔다. 시집 《나아드의 향유》(1955) 《나무와 바람》(1958) 《정념의 기》(1960) 《풍림의 음악》(1963) 《겨울바다》(1967) 《雪日》(1971) 《사랑초서》(1974) 등에서 최근 《희망학습》(1998) 《영혼과 가슴》(2004)에 이르기까지 열다섯 권의 창작시집을 통해 그는 인간적 사랑과 종교적 갈망을 격조 높은 서정성과 영성(靈性)의 세계로 이끌어 올리면서 사랑의 시학을 완성하는데 진력해 온 것이다. 그의 이러한 휴머니즘 정신과 사랑의 시학은 해방과 분단시대의 혼란 속에서 방황하던 이 땅의 수많은 사람들에게 위안과 힘과 희망을 불어넣어 줌으로써 시를 통한 사랑과 구원, 희망과 평화의 길을 열어 보여준 데서 의미를 지닌다.
한편 그는 1955년부터 숙명여대 국문과 교수로 40여 년간 재직하면서 수많은 후진 문인들을 길러냈을 뿐 아니라 한국시인협회장, 여류문학인회장,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수많은 문학상의 심사위원 등을 지내면서 문단지도자로서도 폭넓은 업적을 쌓으면서 이 땅 문화예술발전에도 이바지해 왔다.
그는 문학사적인 면에서 해방 전 모윤숙, 노천명의 여성시사를 오늘 날의 그것으로 자리잡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하였을 뿐만 아니라, 보편적인 시의 수준에 있어서도 내면화된 기독교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절제와 조화의 미학을 추구함으로써 한국 현대시의 한 정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러한 문학적 성과와 문학사적 기여로 인해 그는 그간 한국시협상(1974) 서울시문화상(1985) 대한민국문화예술상(1988) 3.1문화상(1993) 대한민국예술원상(1996) 영랑시문학상(2005) 일본의 지구문학상(2000)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에 김남조 시인을 2007년 만해대상 문학부문 수상자로 선정하는 바이다.

■ 만해대상 학술부문 : 유종호 교수(연세대 석좌교수ㆍ예술원 회원)
Manhae Academic Prize Winner : Yu Jong-ho (Korea, chair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member of Korea Art Academy)
 
 
2007 유종호.jpg



 
Prof. Yu Jongho(1935-) majored english literature. He is a scholar and a literary critic. He read many literary books and documentaries extensively. He has been valuated as one who has sense of balance and an insight in accomplishing a school of researching modern literary works. Prof. Yu Jongho wrote many treatises and comments on literary works positively and as an aesthetic point of view.
 He made his literary critic debut <Diagram of Wasteland> and <Valley of Lanuage> at ≪ Litrary Art, Munhakyesool≫ in 1957. He has shown total comprehensive view of scholatic and critic works which is not declined in one side way. He inferenced his literary works in the basis of moderaion and aestheticism.
  Since his charateristic work, ≪ Declaration of Non-Purism≫(1962), he wrote ≪Literary and Reality≫(1975), ≪Contemporary Poem and Truth≫(1982), ≪ Socio-Historic Imagenation≫(1987), ≪ What is literary?≫(1989), ≪What is Poem ? ≫(1995), ≪Toward to Lyrical Truth≫(2001), ≪Rereading Korean Poets≫(2002), ≪ The Art of  Reading Poems≫(2005). Through these works, he has been valuated as a big tree of Korean literary world.
 Prof. Yu graduated from Faculty of English Literature,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completed his MA degree in New York State University and his Doctorate degree attained at Seogang University. He taught at Cheongju teacher's College, Inha University, Ewha Women's University and became a chair-professor of Yeonsei
University. He contributed as an educator of literary in his whole life time. Also he made an efforts as a literary judging committee member. He hold an editorial committee of ≪The World Literature≫ from 1976 to 1996. He hola various literay judging committee member including Dongin Literary Award and translated many literary works.
 He has been a menmber of the Art Academy of the Republic Korea since 1998. Through his works he rceived the Forth Award of Hyundae Literary in 1959. Since then he received Seoul Art Critic Award(1986), The Korea Literary Critic Main Award(1988), Daesan Literary Award(1995), Silver Cultural Medal(2001) and Inchon Award(2002) etc.
 Manhae Grand Prize Judging Committee selected him as awardee for Manhae Academic Prize Winner 2007 in recognizing his merits and works highly. (March 19, 2007)  
 
유종호는(1935~) 교수는 영문학을 전공한 학자이자 비평가로서 특유의 해박한 문헌 섭렵과 균형 감각 및 통찰력, 그리고 밀도있는 해석과 문체로 한국현대문학 연구에 일가를 이루어 온 것으로 평가된다. 유종호 교수는 한국 현대문학에 대한 실증적이고 심미적인 분석과 평가를 담은 수많은 논문과 평론을 통해, 우리 문학의 이론적, 실천적 발전에 크게 공헌해온 학자 겸 비평가인 것이다. 1957년 《문학예술》에 〈불모의 도식〉,〈언어의 유곡〉을 발표하며 등단한 이래 50년 동안 펼쳐진 그의 학문과 비평은 역사주의와 형식주의 어느 면에도 치우치지 않는 총체적 작품 이해를 바탕으로 온건하면서도 심미적인 맥락을 탐침하는 섬세하고도 날카로운 면모를 보여 온 것이다.
이러한 그의 개성적 태도와 필치는 첫 저서인 《비순수의 선언》(1962)이래, 《문학과 현실》(1975), 《동시대의 시와 진실》(1982), 《사회역사적 상상력》(1987), 《문학이란 무엇인가》(1989), 《시란 무엇인가》(1995), 《서정적 진실을 찾아서》(2001), 《다시 읽는 한국시인》(2002), 《시 읽기의 방법》(2005) 등의 저서로 이어지면서, 그를 한국 평단과 학계의 거목으로 자리 잡게 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였다.
유종호 교수는 1935년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뉴욕 주립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마쳤고, 서강대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이후 청주교대, 인하대, 이화여대교수를 거쳐 연세대학교 석좌교수를 역임하면서 여러 후학들을 길러내면서 한평생 문학 교육자로 헌신해왔다.
유종호 교수는 한국 문학의 매체적 실천이나 각종 문학상의 주요 심사위원으로도 열정적인 헌신을 해왔다. 1976년부터 시작한 계간 《세계의 문학》 편집위원을 1996년까지 역임하였으며, 동인문학상 본심 심사위원을 비롯하여 수많은 문학상 심사를 하면서 한국문학발전에 이바지함은 물론 수많은 작품번역을 통해 번역문학의 수준을 한 수준 이끌어 올리는데도 기여해왔다. 1998년부터는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해오고 있다. 이러한 그의 학술적, 비평적 이력이 평가되어 그는 1959년 제4회 현대문학상을 수상한 이래 서울문화예술 평론상(1986), 대한민국문학상 평론본상(1988), 대산문학상(1995), 은관문화훈장(2001), 인촌상(2002) 등을 수상하였다.
이러한 유종호 교수가 보여준 학술적 업적과 비평적 성과를 높이 평가하여 2007년 만해대상 학술부문 수상자로 선정하는 바이다.

■ 만해대상 포교부문 : Lancaster 전 미국 버클리대학 교수
Manhae International Propagation Prize Winner : Lewis R.Lancaster (USA, Professor at UC. Berkeley)
 
 
 
제11회 루이스 렝카스터.jpg

 
Professor Lewis Lancast played a role of forerunner who introduced Korean Buddhism in the West. The Korean Buddhism was not known much to the West when Prof. Lewis Lancaster was inaugurated as Prof. of Buddhist studies at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Generally speaking, Korean Buddhism was known to the West at that time a part of Chinese Buddhism.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korean Buddhism is deferent from China or Japan. Korean Buddhism had its own unique tradition which was begun to be known to the West  by him. He published 'The Korean Buddhist Canon: A Descriptive Catalogue' of Tripitaka Koreana at Haein Monastery. This is an example to inform Korean Buddhism to the West.
  He taught many researchers to study Korean Buddhism besides he informed Korean Buddhism to the West academically.  New York State University Professor Sung-bae Park is his first Korean Buddhist study disciple, after him, Robert Buswell of UCLA, Jinwol of Dongguk University Kyungju branch campus, Cho Sung-taek of Koryo University and Cho Un-soo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Those are his students who are relating to Korean Buddhist studies. Also he played a role to establish Korean Religious Subcommittee under American Academy of Religion with Prof. Robert Neville. Through this role, Korean Buddhist studies is settled down a part of religious studies in American Academy of Religion.
  Prof. Lewis Lancaster presented 'Manhae poem and Buddhist thoght' at the 1st Manahe International Academic Conference at Baekdam temple in 1999. He met Ven. Bongak, Ven. Wonyoung and other monks in order to propagate Korean Buddhism in the West. He has been a consultor of  propagation and support for Korean Buddhism to act in the West.
  He has made an effort a lot to inform value of Korean Buddhist tradition for 40 years through lectures and seminars. He introduced late Ven. Jungkwang's art world and helped his paintings to be published. It is a part of his supports. He devoted himself to inform and propagate Korean Buddhism to the West through broadcasting and the press as a propagator. He advised electronic works of Tripitaka Koreana. After he retired Berkeley in 2000, He has become President of University of the West. Even now he leads to digitalize Korean Buddhist materials and inform korean Buddhist tradition to the West. His works are as follows; 'The Korean Buddhist Catalogue' 'Introduction of Buddhism to Korea' ' The assimilation of Buddhism in Korea' 'Buddhism in Koryo, Buddhism of Early Choson' 'Religion in korea contemporary Korea' etc.
 Through the above merits and achievements, Manhae Grand Prize Judging Committee selected  Professor Lewis R. Lancaster as a winner of Manhae prize for Propagation. (March 19, 2007)    
 
루이스 랑카스터(Lewis R. Lancaster)교수는 한국불교를 서구에 알리는데 선구적 역할을 한 분이다. 1967년 랑카스터 교수가 버클리 대학에 불교학 교수로 취임할 당시 한국 불교는 서양에 거의 알려져 있지 않았다. 대개 중국불교 전통의 일부로서 알려져 있는 정도였다. 그러던 것이 랑카스터 교수의 노력에 의해 비로소 한국불교가 일본 및 중국불교와는 구별되는 독자적인 전통을 가진 불교라는 것이 서구세계에 알려지기 시작하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특히 영문으로 해인사 고려대장경의 서지 목록을 출판함으로써 한국불교를 세상에 알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도 그런 한 예이다.
학문적 연구를 통해 한국불교를 서양에 알리는 것 이외에 랑카스터 교수는 현재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많은 한국불교 연구자들을 배출하였다. 뉴욕주립대학의 박성배 교수가 그의 첫 제자이며, 이후 UCLA대학의 로버트 버스웰 교수, 동국대 경주 캠퍼스의 진월 스님, 고려대 조성택 교수, 서울대 조은수 교수가 한국불교와 관련된 랑카스터 교수의 불교학 제자들이다. 또한 랑카스터 교수는 Robert Neville 교수 등과 함께 미국 종교학교(America Academy of Religion, AAR)내의 한국종교분과위원회설립의 산파역할을 함으로써 한국불교 연구가 미국종교학회의 한 분과학문으로 자리 잡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하였다.
뿐만 아니라 랑카스터 교수는 1999년 백담사에서 개최된 제1회 ‘만해학 국제학술회의’에 참석하여 「만해시와 불교사상」을 발표하는 가 하면 본각 스님, 원영 스님을 비롯한 많은 한국의 출가 스님과 재가자들의 한국불교 미주 포교 활동에 대한 후원 및 친절한 상담자 역할도 적극적으로 수행해 왔다.
또한 랑카스터 교수는 40여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강연과 세미나 등을 통해 한국불교 전통의 우수성과 독자성을 서구에 알리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1980년대 중광 스님의 예술세계를 미국에 알리고 출판을 도운 것은 그 일부분이다. 이외에도 랑커스터 교수는 방송과 언론을 통해 지속적으로 한국불교를 미국을 비롯한 서양세계에 알리는 ‘포교사’사로서의 역할을 다해왔다.
고려대장경의 전산화 작업도 그의 선구적 안목에 의해 본격화되었으며, 2000년 버클리대학을 은퇴한 이후, 지금도 미국 서부의 불교 대학인 Universyty of the West 총장으로 재직하면서도 한국불교 자료의 디지털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면서 한국불교 전통을 세계에 알리는데 크나큰 역할을 하고 있다. 그 외 랑카스터 교수의 저서로는 ‘The Korean Buddhist Catalogue’ ‘Introduction of Buddsism to Korea’ ‘The Assimilation of Buddsism in Korea’ ‘Buddsism in Koryo, Buddsism of Early Choson’ ‘Religion in Korea Contemporary Korea’ 등이 있다.
이러한 학문과 실천적인 포교 업적으로 랑카스터 교수를 2007년 만해대상 포교부문 수상자로 선정한 바이다

■ 만해대상 실천부문: 비쉬누 니스트리 회장과 네팔기자연맹(FNJ)
Manhae Practice Prize Winner : Bishnu Nisthuri & Federation of Nepalese Journalists(FNJ)
 
 
 
제11회 비쉬누 니스트리.jpg

 
Bishnu Nisthuri, President of Federation of Nepalese Journalists(FNJ) is one of the leading role figurs who pulled down ex.King Kanendra's dictatorship and brought spring of democratization in Nepal.
  The inception of Nepal Journalists Association on March 29, 1956 was the first attempt ever made at providing professonal leadership to Nepalese mediapersons. This was the first time that journalists in Nepal were organized under a common umbrellar. Established by noted journalist cum freedom fighter Krishna Prasad Bhattarai who later became the country's prime minister after the restoration of democracy in 1990.
 With over 5000 dynamic members practicing journalism across the length and breadth of Nepal. FNJ represents the entire media fraternity of the nation. They belong to every sphere of the modern media.  The half a century old umbrellar organization of professional mediapersons in Nepal is a fervent exponent of Peace Democracy and Complete Media Freedom. FNJ firmly beleives that without a functioning democracy, the constitutionally guaranteed fundamental rights of the Nepalese people and press freedom remain exposed to danger. Alongside, the Federation remains committed towards democracy, human rights and international brotherhood.
  FNL conducted a definite role to step down former King Kanendra who had been ruled despotic monarchy what forcely changed from constitutional monarchy. After changing government structure, he governed Nepal by force. He finally callapsed from the seat of dictorial power through 'April Revolution'. By the process of democracy and complete media freedom, Bishnu Nisthuri with Mahendra Bista, Secretary General were arrested and received all kind of sufferings.
  Bishnu Nisthuri was elected as President of FNJ in 2005. He experienced as an editior in chief of the Himalayan Times. He is one of leading pressman to complete media freedom and democracy through solidarity fighting together with Nepalese reporters.
  For works on the above merits, the Asian Journalist Association awarded FNJ and Bishnu Nisthuri the First Asia Journalist Prize in November, 2006 in necognization and judging of forty members of twenty countries jointly including China, Japan, Vietnam, Indinesia, Malaysia, Cambodia and singapore.
 Through this merits and activities, Manhae Grand Prize Judging Committee selected Bishnu Nisthuri & Federation of Nepalese Journalists(FNJ) as awardee for Manhae Practice Prize.( march 19, 2007)     
 
비쉬누 니스트리 회장이 이끄는 네팔기자연맹은 2006년 4월 오랫동안 갸넨드라 국왕이 지배해온 독재왕정을 무너뜨리고 네팔에 민주화의 봄을 가져 오게 한 주역이다.
1956년 언론자유회복에 앞장선 크리쉬나 프라샤드 바타라이가 중심이 돼 조직된 네팔가자협회(NJA)를 모태로 하여 출범한 기자연맹은 현재 5000여 기자들의 대표조직으로서 네팔의 언론 및 표현 자유 신장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전반적인 국민여론을 수렴하고 확대ㆍ심화하여 민주화를 이끌어낸 ‘국민의회’의 역할도 수행하였다.
입헌군주국이던 네팔을 전제군주국으로 바꿔 폭압적으로 통치해오던 갸넨트라 국왕을 4월혁명을 통해 독재권좌에서 끌어내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한 것이다.
FNJ는 ‘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한 완전한 언론자유’를 슬로건으로 하여 “완전한 언론자유 없이는 민주주의나 평화 역시 생각조차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면서 표현의 자유에 가해지는 모든 형태의 억압 및 독재체제의 종식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주도해왔다.
이들의 언론자유투쟁 및 민주화운동과정속에서 니스트리와 비스타 사무총장은 체포구금되어 모진 수난을 겪기도 하였다. 2005년 FNJ회장으로 선출된 비쉬누 니스트리는 히말라야타임스 편집장 등을 거치면서 언론사에서 베테랑기자로 열정적으로 일하는 한편 기자들과의 연대와 협동을 통해 네팔 언론자유투쟁과 민주화투쟁에 지도적 역할을 수행한 것이다.
이러한 공적으로 인해 아시아기자협회는 네팔기자연맹과 니스트리 회장의 언론자유투쟁과 민주화투쟁의지를 높이 평가해서 2006년 11월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싱가폴 등 20여 개국 40여 명의 심사와 인준을 거쳐 제1회 아시아기자상을 수여한 바도 있다.
이 점에서 니스트리 회장과 네팔기자연맹을 2007년 만해대상 실천부문 수상자로 선정하는 바이다.

■ 만해대상 특별상 : 국술원 서인혁 총재
Manhae Special Prize Winner : (Korea, The founder of the World Kuk Sool Association)
 
 
 
제11회 서인혁.jpg

 
Suh Inhyuk (1935-) founded Kuk Sool Won one of National Martial Art in Busan in 1958. And he established the Korean Kuk Sool Won officially in 1961. Since then he made an effort the Korean Traditional Martial Art for modernization and  globalization over the last half century.
  He has made the korean traditional martial art as world martial art which is one of the major three martial arts in the US. And also he made the korean traditional martial art spread worldly. He used name of the korean traditional martial art as 'Kuk Sool Won' in order to enhance the national spirit.         
  Suh Inhyuk is the founder, Grandmaster and President of the World Kuk Sool Association. He has studied martial arts for more than 50 years, receiving his first instruction from his grandfather, Suh Myungdeuk, a master-instructor to the Korean Royal Court. After his grandfather's death, he traveled throughout the Far East seeking out and studying additional aspects of the martial arts.
 The knowledge he acquired from his grandfather and subsequent masters enabled him to establish Kuk Sool Won. His organization now boasts 1.3 million members with over 800 schools worldwide in 27 different countries. Although expert in every aspect of martial arts, Grandmaster Suh is especially renowned for his mastery of pressure point and joint manipulation.
 He always insists students on respect other people and good manners as right spiritual posture. The real meaning of Kuk Sool Won is to save all living beings not to kill life. It means that practicing Kuk Sool(martial art) is to keep life and protect world peace. The main spirit of Kuk Sool's function is not a murder sword. It is a saving sword for life.
  Additionally, Kuk Sool Won has been mentioned in over 300 articles and featured on more than 60 front covers by world famous magazines in the United States, England, Spain, Iran, Germany, Mexico, and Venezuela. While the following list of accomplishments include items accrued not only by himself but by the organizations he founded, the reason for this can be found in the excerpt below, taken from the “Letter from the Grand master” which is written to all practitioners of Kuk Sool Won and located in the front of the Textbooks he provided as an aid to understanding such a unique and comprehensive martial art.
  Kuk Sool Won has been actively promoted worldwide by the World Kuk Sool Association. and it is also recognized in the martial arts community as one of the most effective and comprehensive systems of traditional Korean martial arts in existence today.
 Manhae Grand Prize Judging Committee selected In Hyuk Suh as awardee for Manhae Special Prize Winner 2007.(March 19, 2007)
 
 
서인혁(1939~) 국술원 총재는 1958년 부산에서 민족무술인 국술원을 창립하고 1961년 ‘대한 국술원'으로 공식출범한 이래 반세기 가까이 한국전통무술의 현대화를 이룩하면서 이것을 세계화하는데 크게 진력해옴으로써 민족정신과 민족적 자부심을 세계에 선양하는데 크게 이바지해 온 분이다.
그는 한국의 전통무술로서 출발하여 오늘날 대표적인 스포츠로 발전해 온 태권도와는 달리 전통적인 무술(Martial Aat)로서 국술을 발전시켜 오늘날 미국에서 3대 무술 중 하나로 자리잡게 하고 나아가서 세계 각국에 뿌리내리게 하는데 이바지 해 온 것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무술이라는 점에서‘ 국술'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은 이 무술이 전통적인 민족정신과 민족혼을 강조함으로써 세계인의 무술로 발전시킴으로써 국위를 선양하고 세계 속에 한국의 이미지를 크게 고양시켜 나아가고 궁극적으로는 세계 평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목표를 지니는데 연원한다.
특히 무술로서의 국술이 그 고된 훈련과정에서 일관되게 강조하는 것이 바른 정신자세로서 예의이며 사람에 대한 공경이고 사랑이라는 점은 주목을 요한다. 그것은 바로 국술의 참 뜻이 적을 격파하고 죽이는데 뜻이 있는 것이 아니라 파사현정으로서 생명을 존중하고 사랑함으로써 세상에 생명존중과 평화사랑의 정신을 살려 나아가고자 하는데 그 근본이 놓여짐을 의미하는 일이라고 하겠다. 살인검이 아니라 인류의 생명을 지키고 세계평화를 수호해 나아가는데 활인검의 역할을 해야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뜻이라 하겠다.
온갖 수난과 역경을 딛고 오늘날 미국 내 268개의 도장을 비롯하여 세계 30여 나라에 700여 도장과 150만 여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술원은 이제 한국인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무술로 발전해 나아가는 과정에 있기에 만해 특별상을 수여함으로써 이러한 운동이 세계인의 삶에서 더욱 활짝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가기를 기원하고 희망하는 바이다.
 






DB_banner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