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SITEMAP   동국대학교  



DB_navi24
메인
home > 만해마을 > 설악무산스님  
 
설악 무산.jpg

법명
: 무산(霧山)
자호 : 설악(雪嶽)
필명 : 오현(五鉉)

- 설악 무산 스님은 독립운동가, 승려, 시인으로 삶을 살다 가신 '만해 한용운 선사'의 자유, 평화, 평등, 생명존중 사상을 널리 선양하기 위하여 1996년 만해대상과 1998년 만해축전을 주창.제정하였으며, 2003년 만해마을 조성을 주도 하였다.

약력
1932년 경남 밀양에서 출생.
1939년 입산.
1966년 시조문학으로 등단.
1977년 설악산 신흥사 주지 역임.
1978년 시집 《심우도》 출간.
2007년 시집 《아득한 성자》 출간.
제4회 현대시조문학상(1992년)
제7회 남명문학상(1995년)
제16회 가람문학상(1996년)
제42회 한국문학상(2005년)
제19회 정지용문학상(2007년)
제16회 공초문학상(2008년)등 수상
저서로 《벽암록 역해》《무문관 역해》《선문선답》
죽는법을 모르는데 사는법을 어찌알랴》 등이 있음.
1992년부터 현재까지 설악산 산감.
 
2015년 11월 현재, 조계종 원로의원, 조계종 제3교구본사 신흥사 조실,  백담사 소재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로 후학을 지도하고 있다.
 
  2016.5.20 대종사 법계 품서


아득한 성자

(오현 큰스님의 대표 시)
-제19회 정지용문학상 수상작-

하루라는 오늘
오늘 이라는 이 하루에
뜨는 해도 다보고
지는 해도 다 보았다고
더 이상 더 볼 것 없다고
알 까고 죽는 하루살이 떼
죽을 때가 지났는데도
나는 살아 있지만
그 어느날 그 하루도 산 것 같지 않고 보면
천년을 산다고 해도
성자는
아득한 하루살이 떼
 






DB_banner4